Kukwon Woo, Mitsunori Kimura
Tails
30 October - 29 November, 2014


Gallery Kiche is pleased to present an exciting duo exhibition by Kookwon Woo and Mitsunori Kimura, opening on October 30th and running through November 29th. This show will allow us to joyfully sense their art world with motifs from emotions or objects of ordinary life and private memories, which are handled in a way of fairy tale or allegory.

Mitsunori Kimura(b.1983) has produced artworks in widen subject matter with wood, tissue and oil paint from mainly animal or people to very trivial things like mosquito, anchovy. With attempting a variety of forms such as wood or oil sculpture, installation and drawing, figures have been shown in funny and familiar manner. In this show, he will exhibit five wood works of animals and over twenty pen drawings. Kukwon Woo(b.1976) who is constantly concentrated on the painting itself draws animal, recently people combining unreadable text and various colors. It makes viewer to easily associate a kind of naive painting as if graffiti by child. He has also kept a kind of flexibility in his artistic attitude by overcoming obsession with a serious subject, leads him to focus on the figurative balance and improvisation. His nine paintings including three early works will be shown at the exhibition.

Although they have some differences, there is a remarkable similarity in terms of doing experiment their formality simultaneously with showing the purity as a fairy tale or allegory.  In this point of view, “Tails” which is entitled to this duo show is purposed to unveil their artistic intention hiding enjoyable atmosphere and figure’s aspects.




갤러리 기체는 10월 30일부터 11월 29일까지 미츠노리 기무라, 우국원 작가의 2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두 작가는 일상의 감정들, 그리고 사적인 기억 등 작가 개인이 경험하고 만나는 대상들을 모티브 삼아 각각이 견지하고 있는 형식언어 안에서 동화적이고도 우화적으로 풀어낸다.  그리고 여기에는 두 작가의 조형적 완성도와 균형에 대한 치열한 고민의 흔적이 담겨 있기도 하다.

미츠노리 기무라(b.1983)는 나무, 오일, 티슈 등 여러 매체를 실험하면서 주로 동물이나 사람의 모습에서부터 모기, 과자, 멸치 등 아주 사소한 대상들까지 작품화한다. 조각, 설치, 드로잉 등 여러 형식적 접근을 시도하는 그의 작업 안에서 대상들은 무겁게 주제화되지 않고, 가볍고도 친근하게 제시된다. 우국원 (b.1976)은 일관되게 회화에 집중하면서 일상의 감정, 기억들을 동물이나 최근의 사람, 흘려 쓴 문구, 즉흥적인 색채로 버무려내는 데 마치 어린아이의 천진한 낙서를 연상시킨다. 그 역시 주제성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 자유로움을 보이면서도 조형적 균형을 잃지 않기 위한 여러 의도들을 그 안에 배치시킨다.

각각의 방법과 접근에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두 작가 모두 동화적, 우화적 순수성을 그려내면서 나름의 형식적 전략을 치밀하게 실험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이들의 작품이 편안하고, 유쾌한 감성의 표현뿐 아니라 장르적 성격과 완성도를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음은 우리가 눈 여겨 봐야 할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