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young Lim
Unconcerned Air
19 June - 20 July, 2014


Gallery Kiche is pleased to present the first solo exhibition of Jaeyoung Lim. With around 20 paintings, artist tends to portray inner side of individuals, living contemporary world has been generalized the state of exception. She mainly draws a kind of invisible conditions beyond a window of present by removing particular shapes and narratives or replacing with symbolic signs. Her artistic starting point, therefore, become figures surrounding artist herself, but she has never appointed its only limit on them. There is an intention to hold a sort of meteorological chart for non-physical atmosphere, encircling the present spot of ‘expanded individual’. In this reason, artist build symbolic stages in the picture with some instruments and objects.
 

“The present has always been existed at somewhere in between disappeared things and remained things. Individual can be unwittingly explained at the space between hiding things and revealing things.” _ Artist's note





갤러리 기체는 6월 19일부터 7월 20일까지 임재영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아무렇지도 않은 공기 an unconcerned air”전을 개최한다. 작가는 동시대 비정상의 일상화를 겪으며 살아가는 개인들의 내면을 그만의 회화적 언어로 담아낸다. 그는 구체적 형태와 서사를 생략하거나, 상징적 대상으로 대체해 ‘현재’라는 창 너머의 보이지 않는 감정 상태들(비물리적 대기)를 그려내고자 한다.  그런 점에서 작가의 출발점은 대체로 자신을 중심으로 한 주변의 인물들이지만, 결코 그에 한정하지 않는다. 그가 정작 끄집어 내고자 하는 것은 이른바 ‘확장된 개인’의 현재를 둘러싸고 있는 비물리적 ‘대기(大氣, atmosphere)’를 나타내는 기상도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작가는 특정의 매개나 대상들을 끌어들여 화면 안에 일정의 무대를 구축한다. 
 
“현재는 늘 사라진 것과 남겨진 것 사이에 있다. 개인은 자신도 모르게
감춰버린 것과 드러내는 것, 그 사이의 어느 지점에서 설명된다.” _ 작가노트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