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june Baik, Kyungsoo Byun, Yunhee Lee
Alchemy Now
2017. 9. 7 - 10. 14

“오늘의 연금술”은 조각의 형식 안에서 작가적 화두를 풀어내는 과정에 주목한다. 큰 틀에서 조각이라는 형식적 문법을 상당하게 유지하되, 특정의 작가적 사유와 색채를 입힘으로써 고유의 작업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세 작가들을 소개한다. 이들은 재료의 표면을 무대 삼아 다채로운 이야기를 새기고, 빚어가는 데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전시명 ‘오늘의 연금술’도 그런 맥락에서 연관 된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형식과 매체의 선진성이 주는 신선함보다 그 고유성에서 오는 본래의 매력을 전해줄 것이다. 무엇보다 사소하고도 가벼운 대상, 소재들이 작가의 손길을 거치면서 색다른 미적 생명력을 부여 받게 되는 과정을 눈 앞에 그려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백민준 작가는 치환, 대비, 비틀기 그리고 섬세함을 도구 삼아 해학적이고, 우화적 풍경을 그려낸다. 작가의 신작 ‘정말?’은 각자의 필요에 의해 상대방을 꾀려는 별주부전의 토끼와 거북이를 모티브 삼은 작품으로 오늘날 우리가 맺고 있는 ‘관계’ 또한 별다르지 않음을 유쾌하게 꼬집는다. 또 북어의 몸 에 용의 머리를 붙이고, 금을 바른 작품 ’금북어’나 멸치를 굴비처럼 엮어놓은 ‘멸치굴비’ 등도 그 대상들에 투영된 사람들의 기대를 과장해 드러내고, 이로써 보는 이를 절로 웃음 짓게 한다. 변경수 작가는 세부적 형태가 의도적으로 생략된 채 여러 인물이 한 작품 안에 수직 또는 횡으로 군상을 이루는 “Blurred Mass” 연작을 출품한다. 작품 ‘Blurred Mass S4’을 보면 마치 팔짱을 낀 듯 나란히 선 군상 작품이지만 하나의 시점, 거리로 일체화 되어 있지 않다. 인물들이 앞, 옆, 뒤 등 여러 방면을 보고 있으며, 또 일부는 떠 있다. 크기 역시 제 각각이다. 이렇듯 작가는 하나의 작품에 다양한 시점과 공간을 집적시킴으로써 구체적인 스토리를 드러내기보다, 감상자와의 미묘한 상호작용을 이끌어는 데 무게를 둔다. 이윤희 작가는 내면적 감정, 소리에 귀 기울이고 일련의 알레고리적 풍경으로 풀어낸다. 이는 백자로 하나하나 빚어 덩어리 지워지거나, 두상에 문신처럼 새겨진다. 신작 ‘Garden of Night’은 삼층으로 나뉘어 있으며 맨 위 쪽에 세 명의 소녀가 서로 의지하거나 기댄 채 올라앉아 있다. 그 아래에는 복숭아, 꽃모양 받침, 소녀의 두상, 자가 증식하는 이름 모를 식물의 줄기 등등이 한 데 담겨 있다. 여기 더해진 금빛 문양은 신화적 상상마저 불러일으키고, 화려함으로 장식성을 높이면서도 백자 특유의 차가움에서 오는 위태로운 긴장을 더욱 강조한다.


세 작가의 매체 자체 또는 그것을 다루는 관점이나 성격의 상이함은 각각 흥미롭다. 그리고 거기서 우리는 자신의 언어 안에서 소박함과 복잡함, 단순함과 섬세함, 무거움과 가벼움 등의 균형을 이뤄내기 위한 치열한 고민을 엿볼 수 있다.



Gallery Kiche is pleased to present a group exhibition “Alcemy Now’ with three artists, Minjune Baik, Kyungsoo Byun, Yunhee Lee. This exhibition mainly focuses on the process of unraveling authorial topic within the form of sculpture. Three artists possess unique artistic foundation through mainly maintaining the form of sculpture work while putting their own artistic reason and color in to it. They concentrate on carving a story on a surface of materials and making a various tales; theme of the show also relates to the context.


Newly introduced works of the show will deliver distinct attraction from the originality of the form and media itself. This is mostly because it will be possible to visualize the process of material that is trivial and minor being given aesthetic vitality from an artist.


Min June Baik paints humorous and allegoristic landscape along with the substitution, contrast, twist and artisanal delicacy. His new work ‘Really?’ is based on the Korean traditional story of ‘a tale of rabbit and turtle’ in which they try to allure each other for different necessity of each; thus the work humorously points out the similarity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urtle and rabbit’ and humane relationship in modern days. In addition to that, he exposes expectation of people exposed through paradoxical objects such as ‘Golden dried pollack’ in which the artist attached a head of dragon on a body of dried Pollack covered in gold and ‘Dried yellow anchovies’ where anchovies are stringed like dried yellow corvinas(symbol of an expensive present in Korean society) with exaggeration. Kyung Soo Byun exhibits “Blurred Mass” series that purposely omitted detailed shape while a number of people are placed either horizontally or vertically as a group. As it can be observed from ‘Blurred Mass S4’, viewpoint or distance is not agreed even though this group of people is lined side by side. Each figure stares at different directions and even some of them are floating in the air. The size varies as well. Byun integrates versatile viewpoints and spaces into a work to bring out delicate interaction between his works and audience instead of revealing detailed story. Yun Hee Lee focuses on internal emotion and voice and unravels them through a series of allegorical landscape. It gets lumped into white porcelain or tattooed on the shape of head. Her new work ‘Garden of Night’ is divided into three floors and three girls are sitting at the top as leaning on each other. Peach, saucer with flowery shape, shape of a head of a girl and unknown self-replicating plant are placed beneath them. Additional golden pattern even arouses a mythical imagination and emphasizes precarious tension from unique gelidity of white porcelain as strengthens decorativeness with splendor.


Difference of three artists among the material itself or a viewpoint and characteristic of handling it is quite interesting. Moreover, we can notice intense woe of the artists to balance out simplicity, complexity, delicacy, heaviness and lightness from their differ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