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ghyung Lee, Sungeun Chang
Light Construction
2017. 4. 7 - 5.6


한시적이고, 즉흥적인


갤러리 기체는 이정형, 장성은 작가 2인전 ‘Light Construction’전을 개최한다. 서로 다른 매체와 작가적 관심에도 불구하고 두 작가에게는 공간, 장소, 신체, 행위 등을 작업의 주된 구성요소로 삼고 있다는 점에서 일정의 교차점이 존재한다. 장성은 작가의 제안으로 비롯된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이 교차점을 출발점으로 삼고, 즉흥적 협업으로 ‘작업의 방식과 태도’, ‘아름다움의 기준’에 대해 조금 다른 각도에서의 접근을 시도한다. 이를 위해 두 작가는 개별적 성향을 배타적으로 고수하면서 협업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작업 과정에서 상황적으로 서로를 향해 열어 두고 의식적인 간섭과 그로 인한 긴장을 유도한다. 전시를 위한 한시적 파트너로 작업과정을 이끌어가면서 그때그때 각각의 의견을 감각적으로 조율하면서 가시적 공간, 더미를 구축해나간다. 마치 플레이어의 역할을 차례로 주고받으며 진행하는 “턴제 전략게임(Turn-based Strategy)”처럼 자연스레 서로의 역할이 뒤섞이는 것이다. 전시는 아래처럼 크게 세 단계로 이뤄진다.


각목, 사다리, 시트지, 비닐, 타일, 페인트 통, 합판 등등 이정형 작가가 공간 디자이너로 관여했던 기관의 전시를 철수하면서 나온 각종 부산물을 이용해 가상의 전시를 함께 기획하고, 연출한다. 이 때 예술가로서 추구하는 이른바 ‘아름다움’에 대해 두 작가가 형성하고 있는 어느 정도의 공감대는 그런 과정을 이끌어가는 나침반이 된다. 또한 이번 공동 프로젝트에서 두 작가가 만들어내는 '질문' 역시 이로부터 가능해진다. 여기서의 질문이란 아마도 손에 잡힐 듯 결코 잡히지 않는 '아름다움'이라는 말의 넓음 그 자체로 던져질 수밖에 없으며, 먼저는 작가 스스로를 나아가서는 감상자들을 향하게 될 것이다. 전시물은 공간 자체 혹은 비정형의 더미로 이뤄지고, 두 작가의 프린트, 오브제 등 기존 작업이나, 현장의 기물을 활용한 설치물, 드로잉 등이 그 내부를 채우게 된다. 전시가 완성된 형태를 갖추게 된 후에도 지속적으로 개입하면서, 한 편으론 각각의 시점이 강조된 기록이자, 작품으로서 사진 작업을 산출한다.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일종의 ‘주제성’에서 탈피할 뿐 아니라, 전시의 독해를 위한 구체적인 지침들이 어느정도 지양된다. 이로써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함은 눈 앞에 펼쳐진 공간, 더미에 때에 따라 직관적으로 다가가게 하는 흥미로운 매개가 될 것이다.


이정형(b.1983)은 예술가로서의 삶을 영위하기 위한 수단으로 공간 설계 및 디자인을 해왔으며 전시장 공사 현장에서 뜻밖에 발견한 예술적 요소들에 주목해 이를 작업으로 선보여왔다.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송은아트큐브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아마도 예술공간, 서울시립미술관, 송은갤러리, 두산아트센터 두산갤러리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홍익대학교 도예유리과 및 동대학원 조소과를 졸업했다.


장성은(b.1978)은 장소나 공간에 대한 기억과 경험을 오브제화된 신체 또는 조각화된 신체를 통해 드러내고 그것을 사진으로 기록함으로써 공간과 장소성을 인물과의 관계 속에서 새롭게 인식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아마도 예술공간, 대림미술관 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 당구장,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트렁크 갤러리, 주 프랑스 한국 문화원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대구예술발전소, 경기도미술관, 갤러리 잔다리, 백남준아트센터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파리 국립 고등 미술학교 5학년 및 파리 제1대학 팡테옹 소르본 조형예술학과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Light Construction

Chunghyung Lee x Sungeun Chang


Despite the differences among the artists in terms of medium and artistic concerns, the point of intersection between these two artists is visible in the way that they tend to deal with space, place, body and gesture as kind of their artistic means. This collaborative project has begun by Sungeun Chang’s proposal and takes the point of intersection as the starting point. In addition, it makes an attempt to approach to manner or attitude of working and meaning of beauty unconventionally. Instead of cooperating exclusively with each other while keeping one’s character fully, these two artists consciously induce to interfere, which might cause a sort of tension on it.


As temporary partners for this exhibition, they are constructing visible mass in space over sensuously harmonizing their opinion whenever they need. They reverse their role as if Turn-based strategy game which is switching its player repeatedly. Artists are planning and displaying together with by-products removed from exhibition where Chunghyung Lee was employed as a gallery space designer for his living: lumber, ladder, wallpaper, vinyl, tile, paint pot, panel, etc. A bond of sympathy about ‘beauty’ is a compass to find right direction during their progress. Due to imponderably broad definition of ‘beauty’, this artistic attempt provokes the ‘question’ surrounding the concept of beauty itself in which these two artists are producing; this question will firstly proceed to artists themselves and secondly viewers.


The exhibition consists of space itself or informal mass, and then their previous works of prints, objects and newly produced installation works including drawings complete the inside. Moreover, interfere of the artists in the exhibition will continuously occur even after finished installation; they will create pictures from the exhibition as a document and new works.  


Born in 1983, Chunghyung Lee has received his B.F.A in ceramics art in 2009 from College of Ceramics Art, Hongik University, and M.F.A in sculpture in 2013 from the same university. He has a job as an interior designer for galleries. The artist has utilized artistic factors found unexpectedly in the process of construction he involved to create his own art works. He has participated in two solo exhibitions at SongEun Art Space in 2016 and Space Willing and Dealing in 2015. He also participated in more than fifteen group exhibitions at various institutions including Seoul Museum of Art and Amado Art Space in 2016 and Asia Culture Center in 2015.


Born in 1978, Sungeun Chang has graduated in 2006 from D.N.S.A.P à l’École Nationale Supéieure des Beaux-arts de Paris and received his M.F.A in Art Plastiques in 2007 from Master2 Rechercher, PANTEON-SORONNE Universit’e Paris1. The artist has tried to unveil memory or experience of a specific place and space through the body as an object or sculpture. By taking picture them to record, she has attempted to newly cognize places and spaces in relations with figures. Chang has participated five solo exhibitions including Amado Art Space in 2016, Daelim Museum Project Space in 2013, Space Willing and Dealing in 2012. She also participated in multiple group exhibitions including Gyeonggi Museum of Art in 2017, Buk Seoul Museum of Art in 2016, Daegu Art Factory and Cyan Museum in 2014, Gyeonggi Museum of Art in 2013, Plateau in 2011 and Nam June Paik Art Center in 2010.





얇게 흩날리고, 깊이 기억되기 _황정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큐레이터)

 

하얗게 반사된 빛이 허공에 그어나간 수평선 아래로 바람을 타고 천천히 유영하는 투명하고 얇은 장막. 어른거리는 색과 형태들은 빛의 장막 너머에서 흐려졌다 짙어지길 반복한다. 미세한 동작이 자아낸 공기의 떨림, 중력에 의한 미약한 진동에도 그것들은 흔들리다 멈추고, 다가왔다 달아나며, 주저 없이 무너져 내린다. 견고한 형태나 무언가 완결된 상태는 미완의 과정 안에서 그 행방이 묘연하다. 다만, 백색의 벽면 사이로 드문드문 나있는 크고 작은 창 사이로 스며든 햇빛이,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가늘고 흰 빛줄기가, 공간 전체를 맴도는 실바람이 눈앞의 풍경 위에 얹혀 있던 감각의 얼개를 느슨하게 때로는 팽팽하게 엮어낸다.

 

장성은과 이정형이 함께 만든 이 진행형의 풍경에서는 완벽한 사각의 프레임 안에서 중심을 차지한 피사체도, 반복된 노동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물질의 형태도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저마다의 생김 속에 눈에 띄지 않는 미묘한 요철과 표면의 마찰이 만들어낸 한시적인 결합체가 공간 곳곳에 무심한 듯 자리를 차지하거나, 정체모를 미결의 형태들이 빛을 머금은 장막의 표면 위에 일시적으로 모습을 드러낼 뿐이다. 그 무엇도 고정되지 않은 상황 속에 두 개의 감각은 명확한 경계를 드러내지 않고 무수한 선택과 결정의 순간을 거쳐 'Light Construction'으로 존재한다.

 

두 명의 작가가 일궈낸 감각의 연대는 전시장에 펼쳐진 가볍고 느슨한 물질의 결합과 유연하게 변화하는 상황 속에서, 특정한 대상에 고정되지 않은 자유로운 시점과 개개의 대상에 대한 완벽한 인식을 허락하지 않는 차단된 시선 처리로 인해 더욱 유효하다. 장성은은 신체가 공간, 장소, 상황, 사물 등 주변의 대상들과 관계 맺는 다양한 방식을 통해 인간 내면의 감정과 의미의 문제를 다뤄왔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사진 속 인물을 향해있던 시선을 견고하게 완결된 프레임 밖으로, 즉 전시장에 즐비한 개체들이 예측할 수 없는 가변적인 조건 안에서 나름의 관계를 형성하고 재구성해나가는 임의적 상황으로, 그리고 그 안에서 조심스럽게 움직이며 대상을 관찰하는 관객의 몸으로 옮겨 감각적 경험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한편 이정형은 전시시스템 안에 공존하는 작품제작과 전시디자인 활동을 실제로 병행하면서 창작과 노동의 동시대적 의미를 탐구하고, 물질적 경험과 기억, 흔적과 기록의 문제를 다뤄왔다. 장성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그는 즉물적인 표현으로 조각적 대상에 대한 의미를 환기시켰던 기존의 방식에서 나아가, 전시장을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비정형의 장막 안쪽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조각적 상황들이 천천히 움직이는 투명한 표면 위로 떠오르는 순간 그 자체가 경험의 대상이 되는 감각적인 현상들에 주목한다.

 

서로의 생각과 감각을 주고받으며, 그 과정을 하나의 시각적인 형태로 표현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적어도 두 작가에게는 상대의 작업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감각의 연대 안에서 충분히 가능했던 시도로 보인다. 전시는 두 작가가 그동안 보여준 매체와 관심사의 차이를 분명하게 드러내기보다는 각자가 대상을 시각화해 온 익숙한 방식에서 잠시 벗어나, 서로의 미학적 기준과 감각적 경험을 지속적인 대화와 즉흥적이고 직접적인 조형적 실천을 통해 공유하고, 실험하는 것에 집중한다. 물론 이것은 완성과 미완, 결과와 과정, 아름다움의 정의를 둘러싼 선택과 포기, 계획과 충동, 혼란과 확신의 연속으로 점철된 고된 과정이다. ‘딴 생각, 그냥 쓱쓱, 비슷한 느낌, 분위기, 서지 않는 판단, 조심스러운 이동, 까다로움, 약간의 망점, 전달력 있는 무엇’, ‘유추, 가상의 공간, 유사한 지점, 기분, 기준과 대화, 흩어지고 휘발하는, 취향, 추상적인 덩어리, 언어와 감각’. 두 작가가 이번 전시를 함께 준비하며 주고받은 대화와 메모에서 발견한 이 단어들은 이들의 사유가 흘러간 궤적을 보여준다. 서로의 미학적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거쳐야 했던 지난한 창작과 시행착오의 과정은 결과적으로 두 작가 모두에게 하나의 대상에 고정되어있던 시점이 자유롭게 이동하고, 물질 자체보다 현상을 통해 드러나는 감각적인 순간들이 경험과 인식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동시에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이렇게 제 기능을 다한 최소한의 재료들로 만든 한시적이고 가벼운 구조 안에 자리한 감각의 흔적들은 공간을 가득 채운 공기의 흐름과 시시각각 변화하는 빛의 움직임에 따라 얇은 표면 위에서 흩날리다가, 또 다른 감각으로 기억되어 다음 행보로 이어져나가길 묵묵히 기다리고 있다.



Fluttered thinly, remain deeply _Jungin Hwang (Curator of Project Space Sarubia)

 

Glimmering colors and shapes repeatedly get blurred and apparent behind the curtain of light: transparent and thin curtain where whitely reflected light slowly swim underneath the horizon as the wind blows. They continuously swing - stop, approach - flee and unhesitatingly fall apart even by tremor of air and mere tremble of gravity, caused of any minute of movements. Concrete shape and condition of completion are vanished without trace in the uncompleted process. Instead, sunlight permeated through small and large windows located here and there among white walls, thin white light crossing horizontally and a wisp of breeze circling around the space tie together senses laid on the scenery before one’s eye loosely and sometimes even tightly.

 

Not only a subject located at the center of this perfect square frame but also a formation of substance possessing the trace of repeated labor is unable to find within this ongoing scene made by Chunghyung Lee and Sungeun Chang. Whereas temporary combination produced by the friction between unremarked subtle unevenness and surface takes place nonchalantly, or unsettled shapes temporarily show themselves above the light curtain. Two senses do not expose distinct boundaries and exist as ‘Light Construction’ through numerous moments of decisions and choices.

 

Under the circumstance of exhibition center where light and loose aspects combine, and conditions alter flexibly, solidarity of the senses portrayed by the two artists becomes more effective due to unconstrained viewpoints towards specific object and obstructed gaze prohibiting perfect realization of each subject. Chang dealt with internal human emotion and the question of signification through various means of body getting related to space, location, situation and objects. In this exhibition, through bringing out the gaze towards the subjects inside the solidly closed frame, which is an arbitrary situation where numerous objects within the gallery relate to each other and reconstitute under unpredictable and variable condition, he talks about the question of sensory experience while cautiously shifts into the audience’s body. Meanwhile, Lee explored contemporary significance of creation and labor, and dealt with questions surrounding physical experience, memory, trace and record as he engaged in exhibition design and creating artworks at the same time. Along with the collaboration with Chang, he goes further from his original method of bringing out meaning of sculptural subject through practical expression and focuses on sensory phenomenon of a series of sculptural situations taking place inside the atypical curtain running across the gallery and rising to the surface being the subject of experience itself.

 

Although it is a tough trial to exchange their ideas and senses and to visually portray the process, it seems to be possible for them due to the sensory solidarity provoked through understanding and respecting the work of each other. Instead of visibly exposing the differences between the media and interest of two artists, the exhibition focuses on sharing aesthetic standard and sensory experience of each other through continuous conversation and extempore and immediate figurative practice while temporarily leaving the familiar process to visualize the object behind. It is definitely an arduous process surrounded with completion – incompletion, process – result, choice - abandonment around the justification of beauty, plan – impulse, and succession of confusion - conviction. ‘Different ideas, simple doodling, similar feelings, mood, unable to make decision, cautious movement, fastidious, a bit of halftone, something with the power of delivery’, ‘inference, imaginary space, similar point, mood, conversation with standard, scatter and volatilization, taste, abstract mass, language and sense’. These words found in the conversations and memos between the two artists as they prepared for this exhibition vividly portray the trace of how their causes flowed. As the result of process of harsh creation to derive an aesthetic agreement and undergoing trials and errors, it allowed both artists to freely shifts viewpoints in which were fixed to a specific subject, and served as a momentum to confirm the possibility that sensory situations provoked by phenomenon can be the object of experience and recognition at the same time.

 

Traces of senses located in temporary and light structure produced with the minimum number of expired materials scatter on the thin surface of flow of air within the space and movement of light transforming moment by moment and silently look forward to be memorized as different senses to go on.